블로그 개설 잡담

이글루스 눈팅 경력만 약 10여년.. 흘러가는 시간 속에 무언가 패턴을 억지로나마 만들어보고 싶어진 와중에 결국 이글루스 개설을 해본다. 사실 블로그 서비스가 과거 미니홈피가 밟았던 수순을 그대로 밟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만, 그래도 SNS에는 올리기 힘든 얘기들도 있으니까 그런 틈새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것이 바로 이글루스가 여전히 오래 남아있을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아무튼, 이번 계기를 바탕으로 내 일상의 기록을 시작해 보려고 한다.

1